본문 바로가기
쉬는 시간 Coffee Break

코로나19 생존기 - 1

by Gomuband 2021. 4. 11.
728x90
반응형

1973년부터 내 옆에 기타 한 대도 없던 적은 없었다.

 

한잔하고 일찍 잤더니 새벽 두 시에 눈이 떠지네요.

다시 잠을 청해도 점점 정신이 맑아지기에 그냥 일어났습니다.

이삿짐 나를 걱정 때문인가 봅니다.

 

 

커피도 내려 마시고, 아침에 국 끓일 마른미역도 물에 담가두었습니다.

냉동실에 얼려 둔 밥이 하나 남았네요.

오늘은 퇴근하고 밥을 지어야겠습니다.

한 번 밥 하면 다섯 통이 나오니까 이사 갈 때까지 먹을 수 있죠.

 

얼린 밥을 제대로 해동하는 기술을 아직 익히지 못해서,

매번 다른 방법으로 시험하는 중입니다.

저는 꼬들꼬들한 밥을 좋아해서 보리를 30% 섞어서 밥을 짓습니다.

밥솥은 일반 전기밥솥을 쓰죠.

압력솥도 장점이 있지만, 일반 전기밥솥이 더 꼬들꼬들하게 됩니다.

얼린 밥에서 금방 한 밥의 구수함을 찾으려는 건 욕심 같아요.

 

가만히 앉아서 일할 때는 밥과 된장국만으로도 충분히 식사가 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릅니다.

매일 힘쓰는 일을 하다 보니 일주일에 한 번은 꼭 고기 먹으러 갑니다.

전에는 일주일에 치킨 반 마리 정도였는데,

이제는 쉬는 날마다 돼지고기로 500g 정도 먹는 것 같아요.

회사 식당 점심에도 육류가 나오는 날이 있어서,

그런 날은 넉넉히 먹어 두지요.

저는 남들 저녁 식사 시간에 일해야 해서 점심을 항상 넉넉하게 먹어야 해요.

 

 

어제, 방 안에 있던 기타를 모두 케이스에 넣어 차에 실어 두었습니다.

이제 방 안에 기타가 한 대도 없군요.

직선거리로 28km 정도, 위도상으로는 거의 비슷한 곳으로 살 곳을 옮기는 것 뿐인데

꽤 허전한 기분이 듭니다.

그동안 죽전에 정이 많이 들었나 봐요.

아직도 강의실에 제 장비들이 그대로 있는데,

이사 가면 시간 내기가 어려우니 다음 주 내로 가져와야겠네요. 

 

노후 준비를 잘한 사람도

저처럼 일절 준비를 안 한 사람도

모두 사는 게 재미없는 시절입니다.

평생 해 온 일 관두고 어려운 시대를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한다는 게 아쉽네요.

 


아래 존 카터 코벨 박사(기사 바로 가기)의 책은 두 권 구할 수 있어요.

한국에서 나온 책 세 권 중 한 권은 절판되어 중고 책이 정가의 4배가 되었네요.

우리 역사의 진실이 담겨있습니다.

꼭 읽어보세요...^^

 

이미지 출처 : 쿠팡

 

 

이미지 출처 : 쿠팡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728x90
반응형

댓글2

  • 서태호 2021.04.11 07:18

    솔직히 저는 어려서 부터 찢어지게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그러나 16세 때 부터 생업전선에 뛰어들어서 지금 까지 새벽에 일어나서
    직장에 나가는 그런일로만 60이 넘게 일을 해왔습니다.

    이제는 아이들 다 출가 시키고 우리 부부 둘만 살게되었는데
    이렇게 오기까지 정말 힘들 시절이 너무 많았습니다.

    그래도 영주님은 예술인이고 살아가는데 잘 모르지만 젊은 시절에는 평탄하게 오신것같고
    이제 후반인생에 새로이 시작 하시는걸 보면 대단하시다고 생각합니다.
    인생은 마라톤입니다.

    시작도 별로이고 그 끝은 더 어렵고 힘이들고 하지만 이런것도 인생입니다.
    나는 어린시절에 밤잠 안자고 전국을 화물차로 누비면서 작은 돈 번다고
    가정을 돌보고 아이들 키우는것도 힘들었지만 이제는 내집이라도 한채 있고
    작은 연금이 나올것이고 그리고 현재 조금 이라도 벌고 있으니
    이게 남들보다 나은 인생입니다.

    인생은 정답이 없습니다.
    영주님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습니다.
    나는 남들이 알알아주는 트럭기사하지만 그래도 남의집에 돈빌러러 다니지는 않습니다.

    지금 영주님은 힘은 들겠지만 이 정도면 인생에 성공 하신것입니다.
    응원하고 건투를 빌겠습니다.

    답글

    • Gomuband 2021.04.11 22:56 신고

      이런 시대가 올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하던 일을 접는 게 아쉽지만,
      어떻게든 살기 마련입니다.

      트럭 운전은 신경 쓸 일이 많더군요.
      항상 군대 수송대에 있는 마음으로
      확인 또 확인하며 운행하고 있습니다.
      시속 90km 제한은 정말 잘 만든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